경찰 "화성연쇄살인사건 용의자 이춘재, 자백한 것 보다 더 많은 범죄 저질렀을 것"
2019.10.08. 16시07분 | 한국경제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용의자 이춘재(56)가 살인 14건과 강간·강간미수 30건을 저질렀다고 자백한 가운데 경찰이 프로파일러를 통한 라포(친밀한관계) 형성으로 생애 전 과정을 면담하며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화성연쇄살인사건 수사본부는 8일 기자회견을 열고 “이 씨에 대한 대면 조사는 휴일만 빼고 거의 매일 조사를 진행중이다”며 “현재는 진술만 듣는 단계로 증거물 추궁단계는 아니다”고 밝혔다. 경찰은 전날까지 13차례에 걸쳐 대면조사를 벌였다.

경찰은 이 씨가 자백한 14건의 살인과 30여건의 강간 등 사건보다 더 많을 것으로 보고 수사 중에 있다. 다만 현재로서는 14건이 다 맞을 수도, 아닐 수도 있어 확인하는 데 시간이 오래 걸릴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 씨는 1986년 5월의 30세 박모씨가 발견된 6차 사건 이후, 1990년11월 13세 김모양이 발견된 9차 사건 전까지 모두 3차례 조사 대상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모방범죄로 알려졌던 1988년 9월의 8차 사건 때도 수사 대상이었다. 8차 사건 때 경찰은 수 백 명의 음모를 체취해 국과수 감정 의뢰했고 1차 감정결과 용의점이 있는 대상자의 체모를 방사성 동위원소 감별을 실시해 윤 씨를 진범으로 구속했다. 반면 이
ⓒ 한국경제 & hankyu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홈으로
  • 교육
  • 사회
  • 연예
  • 스포츠
  • 카드뉴스
쿨이슈 추천
가장 많이 본 정보
쿨스쿨 콘텐츠
FAMILY SI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