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주변 통학로 조성 확대…보도·차로 구분"
2019.03.14. 09시34분 | 세종=문영재 기자 jw0404sh@mt.co.kr 머니투데이
[교육부·행안부, 초·중·고교 통학 안전대책 협의…통학버스 700대에 '위치알림 서비스'
본문이미지
유은혜 교육부 장관이 14일 오전 대전 서구 탄방초등학교 앞에서 어린이 교통안전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사진=뉴스1
학교주변 통학로 조성 사업이 확대된다. 초·중·고교 통학길 안전을 강화하기 위해서다. 학교 내에서는 보행로와 차도도 분리된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행정안전부 관계자 등은 14일 대전 서구 탄방초교를 방문해 통학로 교통지도에 참여한 뒤 학교 관계자, 학부모 등과 만나 간담회를 갖고 안전한 통학환경 조성 방안을 발표한다.

행안부에 따르면 전국 초교 6000여곳 가운데 주변에 보도가 아예 없는 학교가 1834곳(30.6%)으로 조사됐다. 이 가운데 46%(848곳)는 주변 구조변경 없이도 보도를 설치할 수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 학교들의 경우 올해 6월까지 통학로 설치를 마칠 계획이다.

나머지 54%(986곳)는 도로 폭이 좁거나 공간이 부족한 등의 이유로 바로 보도를 설치할 수 없는 상태로 파악됐다. 이런 경우에는 교육 활동에 지장이 없는 범위 내에서 학교 담장이나 축대를 이전하는 등 학교부지를 이용해 통학로를 최대한 확보하기로 했다.

교육부와 행안부는 교문과 주차장 등에 학생 보행로와 차도의 구분이 따로 없는 학교도 개선하기로 했다. 교육부에 따르면 조사에 응한 유치원과 초·중·고 1만1966개 학교 가운데 4793개 학교(40%)가 교문 등에 보행로와 차도의 구분이 없다고 답했다.

앞으로는 교문 출입구를 나누는 등의 방식으로 차량과 학생 동선이 분리되고 주차장 위치 조정 등이 이뤄진다. 모든 학교에 단계적으로 개선이 이뤄지지만 유치원과 초등학교가 우선 대상이다. 정부는 예산을 확보해 시도별 상황에 맞게 지원할 방침이다.
교육부와 행안부는 또 학교 주변 공사 때문에 통학로가 막히게 될 경우 학교장 시공사 교육청 지방자치단체 등이 사전에 안전대책협의회를 꾸려 통학 안전대책을 협의하도록 지자체 교육청에 지침서를 배포하기로 했다.
학교 통학버스 안전관리도 강화된다. 통학버스 갇힘 사고 방지를 위해 모든 통학버스에 의무화된 어린이 하차 확인 장치를 교육청 지자체 경찰 등이 주기적으로 점검키로 했다. 어린이 통학버스 승하차 정보를 교원, 학부모에게 실시간 전송하는 '통학버스 위치 알림 서비스' 장비도 확대 설치한다. 지난해 전국 통학버스 500대에 설치됐고 올해 700대에 더 설치한다.

유 장관은 "학생들의 안전을 최우선 목표로 관련부처와 협업을 통해 교육활동에 지장이 없는 범위에서 모든 방법을 강구해 안전한 교육환경이 조성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세종=문영재 기자 jw0404sh@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쿨이슈 추천
가장 많이 본 정보
쿨스쿨 콘텐츠
FAMILY SI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