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부모 98% 사교육 시킨다…"교사 능력 못 믿어"
2020.01.19. 13시50분 |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부애리 기자] 우리나라 98%에 달하는 학부모가 자녀에게 사교육을 시킨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19일 한국교육개발원(KEDI)은 교육개발원이 지난해 8~9월 만 19~74세 전국 성인 남녀 4000명을 대상으로 2019년 교육개발원 교육여론조사(KEDI POLL)를 진행해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밝혔다.



유치원 및 초중고 학부모인 응답자(969명)의 97.9%(949명)가 자녀에게 사교육을 시킨다고 답했다. 사교육을 시키지 않는다고 답한 학부모는 20명(2.1%)뿐이었다.



자녀에게 사교육을 시키는 이유로는 '남들보다 앞서 나가게 하기 위해'(24.6%)와 '남들이 하니까 심리적으로 불안해서'(23.3%)라는 답이 많았다.



자녀 사교육비가 부담되느냐는 질문에는 94.7%가 부담된다고 답했다. 전년도보다 6.3%포인트 늘어난 수치다. 부담되지 않는다는 답은 3.3%에 그쳤다.



학부모들은 대체로 사교육을 일찍 시작하는 것이 좋다고 생각하지는 않지만(42.7%), 자녀가 스스로 공부를 할 수 있어도 사교육은 필요하다(35.2%)고 인식하는 경향을 보였다.



초중고 학부모인 응답자들(833명)은 학교 교사의 자질과 능력을 깊이 신뢰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신뢰도 점수가 5점 만점에 2.79점이었다.



교사 자격증이 없어도 현장 경험이 있는 전문가를 초중고 교사로 초빙하는 방안에 학부모의 56.1%가 동의한다는 뜻을 밝혔다.



학부모들은 초중고 교육 내실화를 위해 가장 필요한 과제로 '학벌 위주의 사회 체제 개선'(25.7%)을 꼽았다. 대입 선발 방식 개선(21.1%), 교원 전문성 제고(18.1%), 수업 방식 다양화(17.9%) 등이 필요하다는 답이 뒤따랐다.



우리 사회에서 대학 졸업장에 따른 차별 정도가 여전히 심각하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전체 응답자의 58.8%가 그렇다고 답했다. 학벌주의와 대학 서열화 현상은 앞으로도 큰 변화가 없을 것 같다는 응답 역시 약 58%였다.



2025년 일반고에 도입 예정인 고교학점제에 대해서는 전체 응답자의 35.6%가 찬성한다고 답했다. 학부모 응답자의 찬성 비율은 41.8%로 조금 더 높았다.



자율형사립고·외국어고 폐지 등 고교 체제 개편에 대해서는 전체 응답자의 44.1%, 학부모의 50.9%가 찬성한다고 밝혔다. 반대한다는 응답은 전체 응답자의 21.7%, 학부모의 19.8%에 불과했다.



'우리 사회에서 자녀 교육에 성공했다'는 것이 어떤 의미냐고 묻자 '자녀가 하고 싶은 일, 좋아하는 일을 하게 된 경우'(25.1%)가 1위였다. 자녀가 인격을 갖춘 사람으로 크는 것(22.4%)이 2위였고, 좋은 직장에 취직한 경우(21.3%)가 그 다음을 이었다.



'자녀가 좋은 직장에 취직한 경우'라는 대답이 2015∼2018년 4년간 줄곧 1위였는데, 올해 처음으로 순위가 바뀌었다.





홈으로
  • 교육
  • 사회
  • 연예
  • 스포츠
  • 카드뉴스
쿨이슈 추천
가장 많이 본 정보
쿨스쿨 콘텐츠
FAMILY SI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