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사립유치원 3800여곳에 'K-에듀파인' 도입
2020.02.20. 13시33분 | 조인경(ikjo@asiae.co.kr);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다음달부터 전국 사립유치원에 국가관리회계시스템인 'K-에듀파인'이 도입된다.



교육부는 지난달 국회 본회의에서 '유치원 3법(사립학교법·유아교육법·학교급식법)'이 통과되면서 사립유치원 3801곳을 포함한 모든 유치원에 K-에듀파인이 도입된다고 20일 밝혔다.



초·중·고등학교와 국공립 유치원이 사용해 온 에듀파인에는 10여개 메뉴가 있지만, 사립유치원 K-에듀파인은 사업관리·예산관리·수입관리·지출관리·예산결산 등 회계에 필수적인 기능 5개만 메뉴로 표시된다.


세금계산서 등을 볼 수 있는 세무관리, 회계 현황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재정분석, 비정상적인 회계 이력이 있는지 볼 수 있는 클린재정 등 편의 기능도 3개 제공된다.



에듀파인이 도입되면 사립유치원들은 정부 지원금, 수익자(학부모) 부담금 등 재원 종류마다 개별적인 세출 예산을 편성해 수입·지출을 관리하게 된다. 예산을 쓸 때는 거래업체의 업체명·사업자등록번호 등을 먼저 에듀파인에 입력하고 지출을 입력해야 한다.



이전에는 정부 지원금과 학부모 부담금을 하나의 회계로 관리하는 사립유치원이 많았는데, 이 때문에 현장체험 학습비나 졸업앨범비 등을 현금으로 걷고는 저렴하게 비용 처리해 차익을 챙기는 식의 회계 비리가 만연했다.



교육부 관계자는 "이제 유치원의 모든 수입·지출 이력이 투명하게 관리될 것"이라며 "부정 지출은 물론 회계 사고도 예방할 수 있고 유치원 관리자 입장에서도 회계 운영의 효율성이 더해진다"고 말했다.



교육부는 강사 330여명을 선발해 사립유치원에 사용자 교육을 지원하는 한편 각종 매뉴얼과 업무별 시나리오도 제공하고 있다. 또 2학급 이하의 소규모 사립유치원의 경우 원장 1명이 결재 업무를 겸직할 수 있도록 하는 등 회계 절차를 일부 개선할 예정이다.



사립유치원들은 19일부터 K-에듀파인에서 예산 편성 기능은 활용하기 시작했으며, 수입·지출 기능은 3월1일부터, 결산 및 클린재정 기능은 5월부터 각각 개통된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20일 오후 충북 청주의 사립유치원인 가경유치원을 방문해 사립유치원 K-에듀파인으로 올해 예산을 편성하는 과정을 참관하고 유치원 관계자 및 학부모와 간담회를 가질 예정이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 2020년 신년운세·사주·무료 토정비결 보러가기
▶ 네이버에서 아시아경제 뉴스를 확인하세요. ▶ 놀 준비 되었다면 드루와! 드링킷!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홈으로
  • 교육
  • 사회
  • 연예
  • 스포츠
  • 카드뉴스
쿨이슈 추천
가장 많이 본 정보
쿨스쿨 콘텐츠
FAMILY SI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