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장자연' 증언, 윤지오 신변보호"…국민청원 20만 돌파
2019.03.14. 21시28분 | 신아름 기자 peut@ 머니투데이
본문이미지
고(故) 장자연씨 성접대 의혹 사건 목격자로 당시 같은 소속사에 있던 배우 윤지오가 참고인 조사를 받기 위해 지난 12일 서울 송파구 동부지방검찰청으로 들어서며 취재진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제공=뉴스1
'장자연 리스트' 관련 사건의 직접 목격자로 증언을 하고 있는 배우 윤지오씨에 대한 신변보호를 요청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20만명을 넘어섰다.

14일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 기준 '고 장자연씨 관련 증언한 윤**씨 신변보호 청원'이라는 제목의 글에 26만3394명이 동의했다. 청원글은 지난 8일 처음 게시됐다.

최초 청원인은 "목격자 진술은 정말 어려운 일이다. 사회의 불이익, 또는 신변에 위험이 없도록 신변 보호를 청원한다"며 "20대 초반에 그 큰 일을 겪고 10년간 숨어 살아야했던 제2의 피해자 윤씨의 신변보호를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청원한다"고 밝혔다.

앞서 윤씨는 지난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불안감과 걱정으로, 눈물로 밤을 지내며 신변 보호를 지원받기 기대하고 기다렸지만 더 이상은 어려움이 있다"며 "결국 사비로 사설 경호를 받게 됐다"고 토로했다.

한편, '장자연 리스트'를 수사 중인 대검찰청 산하 검찰과거사 진상조사단의 활동 기간을 연장해 달라는 국민청원에도 21만명 이상이 참여했다.

신아름 기자 peut@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홈으로
  • 교육
  • 사회
  • 연예
  • 스포츠
  • 카드뉴스
쿨이슈 추천
가장 많이 본 정보
쿨스쿨 콘텐츠
FAMILY SI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