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 스몸비 ’ 교통사고 줄인다. .. '음성안내 장치' 설치
2019.01.21. 07시31분 |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스마트폰에 시선을 고정한 채 횡단보도에 서서 신호를 기다리던 아이가 무심코 도로 쪽으로 다가서자 “위험하오니 차도로 들어가지 마세요”라는 음성이 들려왔다.

아이는 낯선 말소리에 핸드폰에서 시선을 떼고 주변을 두리번거리더니 이내 두 걸음 뒤로 물러섰다.

'횡단보도에서는 스마트폰을 사용하지 마세요'라는 안내메시지가 흘러나온 후바로 녹색신호로 바뀌었다. 그러자 “안전을 위해 좌우 전방을 살피세요”, “좌우를 살핀 후 건너가세요”라는 음성이 연이어 들려왔다.

녹색 점멸신호에서 보행자가 차도방향으로 진입하자 “신속히 안전한 인도방향으로 이동하세요”라는 경고 음성이 나오기도 했다.
이 낯선 목소리의 주인공은 마포구가 횡단보도 앞 신호등에 설치한 ‘보행신호 음성안내 장치’이다.


마포구(구청장 유동균)는 스마트폰에 빠져 주변 상황을 인지하지 못해 일어나는 ‘스몸비(스마트폰과 좀비의 합성어) 교통사고’가 최근 늘어남에 따라 성인보다 주의력이 약한 어린이들의 교통안전을 위해 어린이보호구역에 보행신호 음성안내 장치를 설치해 이번 달부터 본격 운영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보행신호 음성안내 장치는 지역 내 8개 초등학교 주변 어린이보호구역 9곳의 횡단보도 양 쪽 신호등에 설치됐다. 위치감지 스캐닝 센서와 스피커가 결합된 장치는 차도와 인도 두 방향에서 보행자의 위치를 감지해 상황에 따라 안전보행 안내 메시지와 무단횡단 경고 메시지를 내보낸다.

구는 스마트폰에 안전 앱을 설치하면 앱을 구동하지 않더라도 횡단보도에서 스마트폰이 자동 차단되는 기능을 해당 초등학교와 학부모 의견을 받아 추가할 예정이다.

마포구는 현재 운영 중인 보행신호 음성안내 장치 교통사고 예방효과를 분석해 향후 어린이보호구역 근처 횡단보도 전체에 확대 설치할 방침이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교통 분야 외에도 스마트폰으로 인한 사고가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효과적인 예방책 마련을 위해 다방면으로 검토를 지속해 구민 안전을 책임지는 마포구가 되도록 앞으로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쿨이슈 추천
가장 많이 본 정보
쿨스쿨 콘텐츠
FAMILY SI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