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이 된 남자' 이세영, 잠든 여진구에 입맞춤..♥ 시작
2019.01.22. 08시25분 | 한해선 기자 hhs422@mtstarnews.com 스타뉴스
/사진=tvN '왕이 된 남자' 방송화면 캡처
/사진=tvN '왕이 된 남자' 방송화면 캡처


이세영이 잠든 여진구에게 가슴 떨리는 고백과 함께 입맞춤을 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왕이 된 남자'(극본 김선덕, 연출 김희원, 제작 스튜디오 드래곤)에서는 광대 하선(여진구 분)이 임금 노릇을 하고 있다는 사실을 모르는 중전 소운(이세영 분)이 그를 향해 연심을 고백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하선에게 크고 환한 웃음을 보여주며 닫혀 있던 마음을 활짝 연 소운은 하선을 향한 직진 사랑을 시작, 이전과는 달라진 모습을 보였다. 고열로 앓아 누운 하선의 병문안을 구실로 대전에 쳐들어와 애꿎은 소운을 핍박하는 대비(장영남 분) 앞에서 소운은 "전하의 옥체를 해하는 것이라면 그 어떤 것도 그냥 넘기지 않을 것이고 신첩을 이용하여 어심을 어지럽히는 일 또한 좌시 하지 않을 것"이라며 당찬 모습을 보여 하선을 놀라게 했다.

또한 소운은 하선의 탕약 수발을 직접 드는가 하면 잠들 때까지 곁을 지키겠다고 말해 하선의 마음을 두근거리게 했다. 하선을 위해 책을 읽어주는 소운의 모습과 그런 그를 힐끗힐끗 훔쳐보는 하선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마음까지 간질간질하게 만들었다. 하지만 소운이 동궁 시절의 이헌(여진구 분)과의 추억을 이야기하자 하선은 표정이 굳어졌고, 소운이 자리를 떠나자 "아무래도 심장이 찔린 거야. 가슴이 이리 아프고 답답한 걸 보면"이라고 혼잣말을 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시간이 갈수록 하선을 향한 소운의 마음은 커져만 갔다. 하선에게 손수 달인 탕약을 올리기 위해 그가 있는 서고로 간 소운은 책에 정신이 팔린 하선과 부딪히며 넘어질 뻔했다. 순간 하선은 소운의 가녀린 손목을 붙잡아 품에 감쌌다. 이어 두 사람은 놀람과 설렘이 공존하는 눈빛으로 한동안 응시했고, 오고 가는 눈빛은 시청자들의 심장까지 두근거리게 만들었다. 특히 침소에 돌아와 서고에서의 일을 회상하며 얼굴이 붉어지는 소운의 수줍은 모습은 미소를 자아냈다.

다른 날 서고를 다시 찾은 소운은 깜빡 잠이 든 하선의 얼굴을 쓰다듬으며 따스한 눈빛을 보였다. 이어 소운은 잠든 하선의 손을 꼭 잡으며 진심 어린 고백으로 하선을 잠에서 깨게 만들었다. 하지만 당황스러운 상황에 어찌할 바를 몰랐던 하선은 다시 눈을 질끈 감았고, 여전히 하선이 자고 있는 줄 알았던 소운은 그에게 살포시 입을 맞춰 시청자들의 설렘 지수를 무한대로 끌어올렸다. 이와 함께 자신의 마음을 가감없이 드러낸 소운과 그런 소운의 마음을 확인해버린 하선의 로맨스가 향후 어떤 방향으로 전개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해선 기자 hhs422@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홈으로
  • 교육
  • 사회
  • 연예
  • 스포츠
  • 카드뉴스
쿨이슈 추천
가장 많이 본 정보
쿨스쿨 콘텐츠
FAMILY SI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