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운우리새끼' 전진 "24세 때 친어머니 처음 만났다" 가정사 눈물 고백
2019.01.21. 07시17분 | 온라인뉴스부 news@asiatoday.co.kr 아시아투데이
'미운우리새끼' 전진 "24세 때 친어머니 처음 만났다" 가정사 눈물 고백 /전진, 미운우리새끼 전진, 사진=SBS '미운우리새끼' 방송 캡처

아시아투데이 온라인뉴스부 = '미운우리새끼' 신화 전진이 가정사를 고백했다.

20일 방송된 SBS 예능 '미운우리새끼'에는 전진이 스페셜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전진은 "어머니가 안 계셔서 할머니가 저를 키우셨다. 초등학교 4~5학년 때까지 할머니와 살았다"며 "돌아가신 지 2년 됐다. 할머니가 31년생이셔서 나이가 좀 있으셨다"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서장훈은 "할머니가 돌아가신 후로 예능 활동도 뜸했다"라며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전진은 "저한테는 어머니이자 할머니였다. 두 분이 동시에 돌아가신 느낌이었다. '할머니를 위해서 살자'가 인생의 목표였다. 모든 게 무너진 듯한 기분이었다.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았다. 제가 콘서트 할 때도 제가 주도를 다 하고 망가지고 그랬는데 어느 날부터 말을 안 하고 있다 보니까 멤버들은 제 눈치를 보고 걱정을 하게 됐다. 일부러 그런 건 아닌데 사는 목표가 없어지니까 허망하더라"라고 고백했다.

이에 신동엽은 "만약 내가 하늘나라로 갔을 때 그리워하는 마음은 당연히 있기를 바라지만, 일상생활을 하기 힘들고 무기력해지는 건 어떤 부모가 바라겠냐"라며 그를 위로했다.

김건모 어머니가 "엄마는 한 번도 못 봤냐"라고 묻자 전진은 "새어머니가 저를 너무 사랑해주셨다. 제가 어릴 때부터 어머니에 대한 것 때문에 힘들어하는 걸 알고 친어머니를 찾아주셨다. 활동하던 중에 24살 때 (친어머니를) 처음 봤다. 친구랑 같이 보러 나갔다. 커피숍에서 만나기로 해서 갔는데 태어나서 그런 감정은 처음이었다"라며 가정사를 털어놨다.

전진은 "처음 보는데 '엄마다'라는 느낌이 오더라. 생긴 걸 떠나서 '맞다'라는 느낌이 왔다. 영화처럼 너무 긴장이 되고 저도 모르게 눈물이 쏟아지더라. (어머니와 재혼한) 남편 분은 편하게 연락하고 만나는 걸 허락한다고 했다. 그 아들이 컸을 때가 걱정이 됐다. 저처럼 힘들까 봐. '저 형은 왜 내 형이지'라고 할까 봐"라고 말했다.

이어 전진은 "일부러 편하게 사시라고 연락을 안 하고 있다. 그 아들이 성인이 되어서 절 받아줄 수 있을 때 연락하라고 했다. 그 동생이 힘든 게 너무 싫다"라고 털어놨다.

특히 전진은 돌아가신 할머니와 박수홍 어머니의 외모가 닮았다며 "'미운 우리 새끼'가 재미있는 프로그램인데 저는 보면서 펑펑 울었다"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이에 박수홍 어머니는 "놀러 와라. 내가 눈물이 난다"라며 따뜻하게 감싸줬다.
쿨이슈 추천
가장 많이 본 정보
쿨스쿨 콘텐츠
FAMILY SITE ▲